닫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청소년지도연구원

대전청소년

2020년 겨울호
청소년이 힘들 때
국번없이 1388
24시간 연결됩니다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카블룸

본문

우리 모두 다함께
박미연
서대전여자고등학교 2학년
박미연

<도솔청소년문화의집>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카블룸”

도솔청소년문화의집에서 봉사활동을 하기 전에는 항상 계획이 되어있는 봉사활동에 참가하는 형식으로 봉사를 해왔다. 하지만 이번 년도는 도솔청소년문화의 집에서 친구들과 봉사활동을 어떻게 하면 좋을지 상의하고 준비부터 실행까지 잘 해 나감으로써 뿌듯함도 전에 했던 봉사활동보다 많았다.
처음 초등학교 아이들에게 과학에 대해 가르쳐 주는 활동을 기획할 때에 서로 다양한 정보를 찾아보고 어떤 활동이 아이들이 흥미를 가질 수 있을지 생각해보고 이야기하고 의견 통합을 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았지만 쉽지 않았던 만큼 더 좋은 활동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사실 친구들과 이야기를 하기 전에는 무슨 활동으로 수업을 이끌어 나가야 할지 막막했다. 친구들과 이야기 하면서 어떤 활동들에 관심을 가질 것 같다는 방향을 잡고 아이들이 좋아할 것 같은 활동들을 많이 계획해두었다.
그런 뒤 처음 수업을 하게 되었다. 처음은 우리와 아이들이 많이 어색할 줄 알았지만 오히려 아이들이 우리의 고요한 분위기를 깨주었던 것 같다. 처음이라 조금 부족한 부분도 있었다. 수업을 끝마친 뒤에 서로 잘했던 점 부족했던 점을 이야기하면서 다음 번에는 어떻게 보완할지 이야기해보았다. 그러고 나니 조금씩 보완되는 것 같았다. 수업을 보완하기 위해 계획을 더 철두철미하게 세웠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점점 더 심해지는 관계로 수업이 중단되고 결국 수업을 끝까지 하지 못했다. 이 점에서 너무 아쉬웠다. 더 잘할 수 있고 더 재미있게 수업할 수 있었는데 그 기회를 놓쳐 버린 것 같아 너무 아쉬웠다.
아이들과의 수업은 끝났지만 코로나 19 예방 캠페인으로 하였던 손소독제와 물티슈 나눔을 통해 또 다른 점을 배울 수 있었다. 어떤 문구가 지쳐있는 사람들을 위로하고 다시금 긍정적인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을까 생각하면서 나 또한 긍정적인 영향을 많이 받았다. 제작된 물티슈를 직접 나눠드릴 때 정말 뿌듯하였다.
한편으로는 이러한 상황이 온 것이 안타깝기도 하고 언제 이런 상황을 벗어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 이번 자기주도형 봉사활동에서도 많은 점을 깨닫고 평소 생각하지 못했던 점들을 많이 배울 수 있던 기회였던 것 같다
맨위로 이동 맨아래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