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청소년지도연구원

대전청소년

2021년 여름호
청소년이 힘들 때
국번없이 1388
24시간 연결됩니다

지학(知學)의 미덕

본문

우리 모두 다함께
황효정
대전외국어고등학교 3학년
황효정

<탄방 청소년 문화의집>
지학(知學)의 미덕

나는 올해 처음으로 탄방청소년문화의집에서 청소년 동아리 ‘너나들이’ 활동을 시작했다. 동아리를 만들게 된 계기는 매우 간단했다. 우리 청소년들이 사회에서 ‘청소년’이라는 바운더리 안에서 살아가고 있으면서 그 이름에 담겨있는 가치를 알지 못한다는 것. 그래서 같은 학교 친구들과 이 동아리를 결성하며, 우리가 진행하는 활동을 통해 청소년이라는 이름이 우리 사회에서 지니는 의의에 대해 알아보고, 더 나아가 그 이름에 또 어떤 가치들을 담을 수 있을지 생각해보는 것이 올해에 우리가 이뤄내고자 다짐한 목표였다.
그 다짐을 지니며 처음 추진한 활동은 ‘익명 편지함’이었다. 현재 가지고 있는 고민, 누군가에게 털어놓고 싶은 이야기들을 편지에 적어 편지함에 넣어주면, 거기에 답장 편지를 써주는 활동이었다. 거기에 쓰여 있는 내용을 바탕으로 앞으로 어떠한 주제를 잡아 활동을 계획해야 좋을지 밑바탕을 잡기 위해 진행한 활동이었다. 편지를 받고, 또 답장을 해주는 과정에서 현재 청소년들이 정말 다양한 고민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처음에는 아마도 대부분 학업, 진로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을 거라고 예상했었는데, 어떤 친구는 밥을 너무 많이 먹어서 살이 찌는 건 아닌지 걱정된다는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고, 친한 친구가 기분 나쁜 말을 할 때 어떻게 하면 좋을지 고민하는 친구도 있었다. 덕분에 청소년들의 속마음을 들여다볼 좋은 기회가 되었다. 더불어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활동과 전하고자 하는 것들을 엮어나갈 건지 고민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
두 번째 활동은 ‘모의재판’이었다. 아무래도 청소년이 사회에서 가장 많이 보호를 받는 부분은 ‘법’이기 하고, 어떤 부분에서 어떤 보호를 받고 있는지 같이 알아볼 수 있으면서도 적극적으로 참여를 유도해낼 수 있을 거 같았기 때문에 준비한 프로그램이었다. 먼저 재판의 종류와 재판 진행 과정을 ppt로 설명해주고, 대본을 이용해서 역할극을 진행했다. 처음으로 앞에 서서 진행하는 활동이라 부족한 점도 많고 실수도 잦았을 텐데도 열심히 참여해주는 모습이 정말 고마웠다. 판사 역할을 맡아 판사 복을 입게 된 청소년 친구들이 쑥스러우면서도 또 좋아하던 모습에 이 활동을 하길 잘했다는 보람을 느꼈다.
이곳에서 동아리 활동을 하며, 회의하고, 진행하고 또 피드백하는 과정에서 내가 생각지도 못했던 것들, 단순히 학교 안 책상에 앉아서는 배울 수 없는 것들을 배워나가고 또 진정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 앞으로 남은 반년 동안, 동아리원과 다짐했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추진할 활동들과 또 그곳에서 어떤 소중한 것들을 경험할 수 있을지 무척이나 기대가 된다
맨위로 이동 맨아래로 이동